동대문 도매 시장에서 사입 용어를 사용하지 않거나, 알아듣지 못하면, 상인들이 소매로 판단하여 불이득을 준다는 말이 있었습니다.

동대문 도매 시장이 보세 매장과 중국 바이어들 덕분에 잘 나가던 시절에는 그랬을지도 모릅니다만, 요즘 큰손은 온라인 쇼핑몰 사장님입니다.

가뜩이나 불경기인데 사입 용어 안쓰거나 못 알아듣는다고 불이득을 준다?

사입 용어는 대부분이 일본어이거나 일본어가 희석되어 변질된 또 다른 일본어입니다.

관련된 모든 정보를 제공한다는 취지로 인해 부득이하게(?) 사입 용어를 안내하지만, 개인적으로 이러한 용어를 쓰는 것을 앞으로는 지양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일본어 자체가 나쁘다거나 폄하하는 것은 아닙니다.

한국에서 살아 가는 우리가 생활 속에서 마치 처음부터 우리말이 아니었나 싶을 만큼 흔하게 사용하는 혹은 사용했던 일본어를 왜 사용하게 되었는지를 기억해 주시기 바랍니다.

이제부터라도 조금씩 사입 용어 사용을 자제하고 우리말을 있는 그대로 사용한다면 굳이 사입 용어를 정리할 필요 조차 없을 것입니다.

홈페이지 제작 및 관리 전문 www.maxim.pe.kr

목록 닫기